[풀영상] 유영, 4대륙 피겨 선수권 은메달…김연아 이후 11년 만

박수진 기자 start@sbs.co.kr

작성 2020.02.08 19:15 수정 2020.02.08 19: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이 기사 어때요?
한국 피겨 여자 싱글의 '간판' 유영 선수가 김연아 선수 이후 무려 11년 만에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한국 선수로는 역대 두 번째로 메달을 차지했습니다.

유영은 8일 목동실내아이스링크에서 열린 2020 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여자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기술점수(TES) 79.94점에 예술점수(PCS) 69.74점을 합쳐 149.68점을 따냈습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73.55점을 따낸 유영은 총점 223.23점을 받아 일본의 기히라 리카(232.34점)에 이어 준우승을 차지했습니다. 

한국 선수가 4대륙 대회에서 메달을 차지한 것은 2009년 대회에서 김연아가 우승한 이후 유영이 11년 만입니다. 비디오머그가 유영 선수의 은빛 연기 현장을 풀영상으로 담았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