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황교안 결국 종로로…이낙연과 '맞대결' 성사

황교안 결국 종로로…이낙연과 '맞대결' 성사

정윤식 기자

작성 2020.02.07 21:10 수정 2020.02.08 13:5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이번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오늘(7일) 선언했습니다. 이미 종로에서 뛰고 있는 민주당 이낙연 전 총리는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정윤식 기자입니다.

<기자>

장고를 거듭해온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오늘 오후 예정에 없던 기자회견을 갖고 '종로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자랑스러운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심판 1번지, 부패 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습니다.]

지난달 초 수도권 험지에 출마하겠다고 공언한 지 1달여 만에 나온 결정입니다.

[황교안/자유한국당 대표 : 의견은 분분했고 모두가 일리가 있었습니다.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겠습니다.]

이미 출사표를 던진 '이낙연 전 총리와 맞대결을 피하려는 거냐'는 당 안팎의 비판에다 불출마 관측까지 나오자 더는 시간을 끌기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황 대표 측은 험지 출마 약속을 지킨 만큼 리더십이 공고하게 다져지고 보수 통합 논의에서도 목소리를 키울 수 있을 거라 기대합니다.

링 위에서 먼저 기다려온 이낙연 전 총리는 "종로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딱 한 문장의 반응을 내놨습니다.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와 박근혜 정부 마지막 총리, 그러면서 차기 대선의 유력주자들인 두 사람의 빅 매치가 성사되면서 민주당과 한국당, 두 거대양당도 '정치 1번지' 종로에서 사활을 건 승부를 펼치게 됐습니다.

(영상취재 : 김현상·이승환, 영상편집 : 최혜영)  

▶ 대통령 3명 배출한 '서울 종로'…미리 보는 대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