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국장 협의서 현금화 등 논의…"아직 갈 길 멀어"

정혜경 기자 choice@sbs.co.kr

작성 2020.02.07 04: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외교국장 협의서 현금화 등 논의…"아직 갈 길 멀어"
한국과 일본 외교당국이 서울에서 국장급 협의를 열고 일제강점기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등을 논의했으나 입장 차를 좁히지 못했습니다.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어제(6일) 오후 3시부터 2시간 40분 동안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협의에 나섰습니다.

국장급 협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1주일 앞두고 지난해 11월 15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이후 약 3개월 만입니다.

한국 측은 2018년 10월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따라 해법을 찾자고 제안하면서, 일본 측이 지난해 7월 해당 판결에 보복성으로 취한 수출규제 조치의 철회를 요구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외무성은 보도자료를 통해 "한일관계에서 가장 큰 과제인 강제 징용 문제에 대해 한국 측의 책임으로 해결책을 제시할 것을 강력 요구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어제 협의에서는 한국 대법원 판결로 압류된 일본 기업의 한국 내 자산 강제 매각 가능성도 언급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