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야생동물 만지는 체험형 동물원 금지해야…감염병 시한폭탄"

"야생동물 만지는 체험형 동물원 금지해야…감염병 시한폭탄"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2.06 15:10 수정 2020.02.06 16: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야생동물 만지는 체험형 동물원 금지해야…감염병 시한폭탄"
관람객들이 야생동물을 직접 만지거나 먹이를 줄 수 있게 하는 '야생동물 카페', '체험 동물원'은 감염병 위험이 크기 때문에 금지해야 한다고 동물권단체들이 촉구했습니다.

동물복지문제연구소 어웨어, 동물을위한행동, 동물자유연대, 동물해방물결 등은 오늘(6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생동물카페나 체험동물원은 신종 질병이 발생하고 전파될 수 있는 시한폭탄 같은 존재"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들은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최근 30년간 발생한 신종 전염병의 70%가 야생동물에서 유래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도 사람과 야생동물의 접촉에서 유래했다는 관측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동물에 대한 최소한의 의무도 없는 야생동물카페는 2017년 35개에서 작년에는 64개로 2년 만에 배 가까이 늘었고, 어린이집·학교 등에 야생동물을 데려가 전시하면서 어린이와 야생동물의 접촉을 부추기는 이동식 변종 동물원도 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열악하고 비위생적인 사육 환경에서 스트레스로 면역력이 약해진 카페·체험동물원의 야생동물들은 병원체에 감염될 확률이 높지만 수의학적 진단이나 치료는 이뤄지지 않고 방치되는 경우가 허다하다"고 우려했습니다.

동물권단체들은 "야생생물법 개정안을 통과 시켜 동물원이 아닌 곳에서 야생동물을 사육하거나 전시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며 "동물원·수족관 등록제도 허가제로 강화해 체험동물원을 규제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기자회견에 함께 나선 바른미래당 이상돈 의원은 "신종코로나바이러스를 막기 위해 방역 등 엄청난 노력을 하고 있지만 서울 시내 한복판에서 야생 동물이 판매되고 있다"며 "체험동물원이나 이동식 동물원 카페 등에서 어린아이들과 야생동물이 접촉하는 행태가 계속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