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사망자 500명 육박…"바이러스 전파하면 사형" 경고

中 사망자 500명 육박…"바이러스 전파하면 사형" 경고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20.02.05 20:30 수정 2020.02.06 15: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번에는 환자 숫자가 여전히 계속 늘고 있는 중국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이 연결돼 있습니다.

정 특파원, 중국에서 숨진 사람이 500명에 육박하고 있는데 중국 당국이 새로 내놓는 조치는 없습니까?

<기자> 中 신종 코로나 현황이틀 연속 하루 새 60여 명이 숨졌습니다.

그래서 현재 사망자는 중국 본토만 491명, 홍콩까지 합하면 492명이 됐습니다. 中 신종 코로나 현황확진자도 3천8백여 명이 늘어서 2만 4천3백여 명입니다.

모레(7일)쯤 3만 명 돌파가 예상됩니다.

이렇게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중국의 여러 지방 정부에서 외지를 다녀온 사람들은 무조건 1주일에서 2주일간 자가 격리를 하도록 조치했습니다.

아예 집 밖 출입을 제한하는 봉쇄령을 내린 도시들도 점점 늘고 있습니다.

<앵커>

그렇다 보니 중국에서 바이러스를 일부러 퍼뜨리면 최고 사형에 처한다는 소식도 들리던데요.

<기자>

중국 푸젠성에서는 우한을 다녀와서 확진 판정을 받은 남성이 이걸 숨기고 수 차례 연회에 참석하는 바람에 4천여 명이 자가 격리된 사례가 발생했습니다.

공안 당국이 사람들 만나는 확진자들 단속을 세게 하고 있고요.

또 적발 사례를 공개하는데도 이런 일들이 끊이지를 않아서 골머리를 앓고 있습니다.

그래서 헤이룽장성 법원이 고의로 일부러 바이러스를 전파한 사람에게 최고 사형에 처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中 확진자 외부 활동 단속실제 중국 형법 115조를 보면 전염병을 전파해서 사람을 다치거나 죽게 하면 10년 이상 징역에서 사형까지 처한다고 되어 있습니다.

다만 고의를 입증해야 하는 문제가 있기 때문에 실제 사형에 처한다기보다는 경고를 주는 의미가 커 보입니다.

<앵커>

그리고 홍콩에서도 어제 처음으로 사망자가 나왔는데 거기도 분위기가 심각하겠네요.

<기자>

홍콩의 오늘 오전 모습을 먼저 보실까요? 마스크를 사기 위해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입니다.

무려 1만 명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고 합니다.

홍콩은 현재 확진자가 18명이고요, 어제는 우한을 다녀온 39살 남성이 처음으로 숨지기도 했습니다.

17년 전 사스 당시 무려 299명이 숨진 경험이 있는 홍콩은 이번 사태에 민감할 수밖에 없는데요, 특히 중국 본토인의 왕래가 잦기 때문에 지금 일부만 막고 있는 중국과의 접경을 전부 막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 최덕현, 영상편집 : 김호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