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마스크 대란' 속 제주서 등장한 '키친타월 마스크'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2.05 16:47 수정 2020.02.06 12: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마스크 대란' 속 제주서 등장한 '키친타월 마스크'신종 코로나 여파로 마스크 품귀현상이 빚어지는 가운데 '키친타월'을 이용한 일회용 마스크가 등장해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오늘(5일) 제주도 새마을부녀회와 자원봉사센터는 키친타월로 만든 일회용 마스크 10만 개를 자체 제작해, 읍·면·동사무소 등에 배부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만드는 방법은 간단합니다. 키친타월을 접어 마스크 모양으로 만든 후 양쪽에 고무줄을 이용해 귀걸이를 만들면 되는데, 현재 온라인상에서도 제작 방법과 사용 후기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마스크 대란' 속 제주서 등장한 '키친타월 마스크'이번 활동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비말감염(보균자가 기침이나 재채기 또는 말을 할 때 튀어나오는 작은 침방울을 통한 감염)이라는 점에 착안해, 지역사회단체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제주도 관계자는 "종이로 제작돼 보건용 마스크보다는 기능이 떨어지지만, 위급 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것보다는 낫다고 봤다"고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제주도 제공)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