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외교당국, 6일 서울서 국장급 협의…징용 협의 진전 관심

김학휘 기자 hwi@sbs.co.kr

작성 2020.02.04 22:4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한일 외교당국, 6일 서울서 국장급 협의…징용 협의 진전 관심
한국과 일본 외교당국이 오는 6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국장급 협의를 열고 양국 상호 관심사를 논의한다고 외교부가 밝혔습니다.

이번 국장급 협의에는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다키자키 시게키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이 참석합니다.

다키자키 국장은 이번 협의를 위해 내일(5일) 저녁 방한합니다.

이번 국장급 협의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종료를 1주일 앞두고 지난해 11월 15일 일본 도쿄에서 마주 앉은 이후 약 3개월 만입니다.

양 국장은 한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린 지난해 12월 일본 나고야와 지난 1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도 만났으나, 외교장관회담 준비를 논의하는 자리에 가까웠습니다.

이번 회의에서 양측이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를 놓고 어느 정도 진전된 안을 내놓고 협의에 나설지 관심입니다.

한국은 재작년 10월 나온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따라 관련 해법을 찾자고 촉구하고 있지만, 일본은 강제징용 문제는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모두 해결된 만큼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양국은 대법원 판결을 계기로 갈등을 겪는 가운데서도 외교당국 간 소통은 지속한다는 데 공감하고 한 달에 한 차례 국장급 협의를 열어왔습니다.

한편, NHK는 이번 한일 외교당국 간 국장급 협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관련 최신 정보를 공유하고, 확산 방지에 관한 의견을 교환할 전망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아울러 다음 주 독일 뮌헨에서 열리는 국제회의를 계기로 한일 외교장관회담을 열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조율이 이뤄질 전망이라고 NHK는 전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