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3번째 확진자 입원' 민간 명지병원에 줄 잇는 응원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2.04 11: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3번째 확진자 입원' 민간 명지병원에 줄 잇는 응원신종 코로나 국내 세 번째 확진자가 입원한 명지병원에 시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각종 격려품과 임직원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공개했습니다. 사진 속에는 캔커피와 생수 박스가 수북하게 쌓여 있었고, '명지병원 선생님들 힘내세요! 파이팅'이라는 문구가 적힌 요구르트도 있었습니다.

이 이사장은 "익명의 기부자들이 시청과 구청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응원의 물품들을 보내주고 있다"며 감사 인사를 전했습니다.

또 현재 확진 환자를 돌보는 병원 여섯 곳 가운데 명지병원이 유일한 민간병원임을 알리며 "민간병원이 앞장서 공공의료에 헌신하는 걸 두고 많이 칭찬하신다"고 밝혔습니다.
?'3번째 확진자 입원' 민간 명지병원에 줄 잇는 응원이 이사장은 끝으로 "이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는 확산력은 강하나 그 중증도나 치사율은 현저히 낮다"면서 "의료진을 믿고 이번 사태를 함께 극복해나가자"고 당부했습니다.

국가지정 감염 거점병원인 명지병원은 13개의 음압병상(병원 내부의 병원체가 외부로 퍼지는 것을 차단하는 특수 격리 병실)을 갖추고 있습니다. 병원은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확진 환자 5명을 이송받아 2차 감염 없이 전원 완치시키기도 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이왕준 명지의료재단 이사장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