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고민정, '나경원과 급 안 맞는다' 발언에 "판단은 국민 몫"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2.04 11: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고민정, 나경원과 급 안 맞는다 발언에 "판단은 국민 몫"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은 4일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이 '한국당에서는 나경원 의원과 고 전 대변인의 급이 안 맞는다고 본다'는 발언에 대해 "판단은 국민들이 하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고 전 대변인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뉴스쇼)에서 "신 의원의 발언에 어떻게 답변하겠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고 전 대변인은 '희망하는 지역구가 있나'라는 질문에 "제가 어디를 희망한다고 하면 당에서 이 사람을 어딘가에 배치하기 어려워질 것"이라며 "결국은 가이드를 제가 제시하는 것이 된다. 전체적인 판을 저보다 더 경험이 많은 당에 있는 분들에게 좀 맡겨 놓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을 아꼈습니다. 

그는 출마 예상 지역으로 언급되는 모든 곳이 "쉬운곳은 없어 보인다"면서도 "자신은 있다"라고 말했습니다. "'어떤 근거로 저런 근거 없는 자신감을 갖고 있나'라고 비판하는 분들도 계실지 모르겠지만, 그런 자신감은 젊기 때문에 제가 가진 자산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반대쪽에서 보면 경력이 없다는 것이겠지만 그만큼 경력이 없다는 것은 정치적으로 제가 가지고 있는 부채, 빚이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라며 "그 이야기는 제가 무엇을 하든 별로 거리낄 것 혹은 고려해야 할 사항들이 그만큼 적다는 뜻"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고 전 대변인은 정치경력이 없는 것이 아니냐는 일부 지적과 관련, "거기에 대해서는 부정하고 싶다. 저는 2년 7개월이라는 시간 동안 문재인 정부의 국정 운영을 낱낱이 다 봐왔던 사람"이라며 "이렇게 국정 운영에 대한 경험을 한 사람조차도 경력이 없다라고 한다면 오히려 정치는 기존의 기성 정치인들만 하라는 얘기인가"라고 반박했습니다. 

'동작을 나 의원과 광진을 오세훈 전 시장, 둘 중 누구와 만나고 싶나'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전략적으로 제가 어느 위치에 갔을 때 가장 큰 힘을 발휘할 수 있을까를 본다. 어디를 갔을 때 내가 이길 수 있을까는 사실 저의 관심사는 아니다"라고 답했습니다. 

이어 "저는 배지를 달고 싶은 욕심을 가지고 나온 사람이 아니었기 때문"이라면서 "어떻게 하면 이 진보, 개혁 세력들이 더 많은 국민들의 선택을 받을 수 있을까가 가장 초미의 관심사다"라고 설명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 =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