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사망자 수, 사스 때 넘겨…춘제 연휴 뒤 증시 폭락

中 사망자 수, 사스 때 넘겨…춘제 연휴 뒤 증시 폭락

황강 · 원저우시 '외출 금지령' 발동

정성엽 기자 jsy@sbs.co.kr

작성 2020.02.03 17:09 수정 2020.02.03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의 신종 코로나 사망자 수는 350명을 돌파하면서 17년 전 사스 당시 중국 본토 사망자 수를 넘었습니다. 사태가 확산될 우려가 커지면서 연휴를 마친 중국 증시는 폭락했습니다.

베이징 정성엽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전날보다 2천800여 명이 늘어서 1만 8천 명에 육박하고 있습니다.

사망자도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며 전날보다 57명이 늘어난 361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2003년 사스 당시 중국 본토 내 사망자 349명을 훌쩍 뛰어넘었습니다.

우한시가 있는 후베이성만 해도 확진자는 1만 1천 명을 넘었고 사망자도 350명으로 늘었습니다.

우한시는 수만 명의 밀접 접촉자와 폐렴 증세가 있는 발열 환자도 집중 격리장소로 보내고 있습니다.

지난달 말부터 긴급 건설한 '훠선산' 응급 격리병원을 오늘(3일)부터 가동에 들어갔습니다.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후베이성 황강시와 저장성의 원저우시는 외출 금지령을 발동했습니다.

가구당 1명만 이틀에 한 번씩 외출해 생필품을 살 수 있게 했습니다.

베이징 등 주요 지역은 오는 9일까지 출근하지 말 것을 권고했지만, 공식 춘제 연휴가 끝난 오늘부터 많은 사람들이 일상에 복귀하고 있어서 신종 코로나의 파장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춘제 연휴를 마치고 개장한 중국 증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주가 지수가 큰 폭으로 떨어졌습니다.

오늘(3일) 상하이 종합지수와 선전 성분지수 모두 이전 거래일인 지난달 23일보다 8% 가까이 폭락했습니다.

하지만 중국 당국은 신종 코로나의 영향을 단계적이고 일시적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