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구청 요원의 '대단한 눈썰미'…마약 거래 현장 잡았다

구청 요원의 '대단한 눈썰미'…마약 거래 현장 잡았다

노원구, 6년 차 해당 직원 표창키로

정규진 기자 soccer@sbs.co.kr

작성 2020.02.03 17:12 수정 2020.02.03 18:2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심야 주택가에서 마약 거래를 하던 남성들이 구청 CCTV에 덜미를 잡혔습니다. 교통 단속이나 방범을 위해서 설치한 구청 CCTV가 마약 거래를 잡은 것은 처음입니다.

정규진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30일 새벽 1시쯤 서울 노원구의 한 주택가.

마스크를 쓴 남성이 주변을 연신 두리번거립니다.

10여 분 뒤 또 다른 마스크 차림의 남성이 등장합니다.

반갑게 악수한 둘은 근처 상가의 구석진 곳으로 이동합니다.

그러더니 각자 품 안에서 비닐봉지와 현금을 꺼내 주고받습니다.

이들의 수상한 행적은 때마침 서울 노원구청의 관제요원이 CCTV로 지켜보고 있었습니다.

CCTV로 관내 상황을 살피다가 범죄 현장임을 직감하고 모든 과정을 감시했던 것입니다.

거래를 마치고 담배를 번갈아 피우던 둘은 잎사귀로 보이는 물체를 만지작합니다.

그 순간 대마초라는 것을 확신한 관제요원은 즉시 경찰에 신고했고 둘은 현행범으로 체포됐습니다.

노원구는 교통위반 단속이나 생활 안전 등을 살피기 위해 관내 1천900여 대의 CCTV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간혹 자전거나 편의점 절도범을 CCTV로 포착해 검거한 적은 있지만, 마약 거래를 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밝혔습니다.

노원구는 검거 공로를 세운 6년 차 경력의 직원을 표창하기로 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