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당사자세요?"…우한 교민 사진 보도 및 대응 논란

[Pick] "당사자세요?"…우한 교민 사진 보도 및 대응 논란

김휘란 에디터

작성 2020.02.03 14: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당사자세요?뉴스통신사 연합뉴스가 격리 중인 우한 교민들의 사진을 몰래 촬영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지난달 31일 연합뉴스는 충북 진천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에서 격리 생활 중인 우한 교민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 여러 장을 보도했습니다. 이 중에는 '우한 교민 잠 못 드는 밤', '창밖 내다보는 우한 귀국 교민 어린이' 등의 제목으로 숙소 내부가 보이거나 얼굴만 모자이크한 어린이 사진도 포함됐습니다.

보도 직후 다수의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사생활 침해 보도'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숙소 내부에 머무는 사람들의 형체가 비교적 선명하게 드러났고, 교민들의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하는 듯한 장면들이 담겼기 때문입니다.

누리꾼들은 "기자 본인이 같은 상황이라면 기꺼이 사진 찍혀도 좋은가?", "이 사진에 무슨 공익이 있나?"라는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당사자세요?연합뉴스가 잇따르는 지적에도 부적절한 대응을 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한 트위터 이용자는 해당 사진 보도에 대해 문제 삼는 내용의 제보를 했으나, 연합뉴스 측으로부터 "당사자이신가요"라는 답변이 돌아왔다고 폭로했습니다.

현재 감염병 위기경보가 경계 단계로 격상함에 따라 관련 뉴스가 쏟아져나오면서 "언론과 통신사가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게 보도해야 한다"는 누리꾼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연합뉴스 홈페이지, 트위터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