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민 수용 반대" 밤샘 농성…복지부 차관과 몸싸움까지

CJB 진기훈 기자

작성 2020.01.30 06:3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우한 지역 교민들의 격리 수용 장소로 결정된 충북 진천과 충남 아산에서는 주민들의 밤샘 농성이 이어졌습니다. 주민들을 설득하기 위해 찾아간 복지부 차관과는 몸싸움까지 벌어졌습니다.

CJB 진기훈 기자입니다.

<기자>

우한 지역 교민을 진천 공무원인재개발원에 격리 수용한다는 정부 발표 이후 주민들은 늦은 밤까지 농성을 이어갔습니다.

이에 보건복지부 차관이 직접 대화에 나섰지만, 정작 진천이 결정된 이유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을 내놓지 못한 채 원론적인 답변만 되풀이했습니다.

[김강립/보건복지부 차관 : 최선의 조치를 다 해서 여러분의 우려가 기우가 될 수 있도록, 안심하실 수 있도록 최선을….]

결국 자리를 뜨려던 김 차관과 저지하려는 주민들이 뒤엉켜 격렬한 몸싸움이 벌어졌습니다.

자정에 가까운 늦은 시간까지도 주민들은 불안한 마음에 쉽사리 자리를 뜨지 못했습니다.

주민들은 반경 1km 안에 1만 7천여 명이 거주하는 인구 밀집지역인 충북혁신도시는 교민 수용지로 적합하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염시온/진천군 이월읍 : 만약에 정부가 이 위치를 선택할 때 한 번이라도 여기를 와 봤다면 아파트가 바로 옆에 있는 것을 모르지 않았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또 신중한 검토도 없었고, 명확한 설명도 없는 일방적 결정이라며 불만을 토로합니다.

[김대현/진천군 덕산읍 : 그냥 진천 너희들은 우리가 정하니까 너희들 해라 그것밖에 안 되는 행정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어제(29일)에 이어 오늘도 주민들은 저지 투쟁을 이어나갈 계획이어서 수용 과정에서의 마찰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