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풍 탑골스타' 김찬우 소환…'불청외전-외불러', 8.8% 최고 시청률

SBS 뉴스

작성 2020.01.29 09: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순풍 탑골스타 김찬우 소환…불청외전-외불러, 8.8% 최고 시청률
'순풍산부인과' 추억의 스타 김찬우가 '불타는 청춘'에 새 친구로 등장해 '실검 올킬'은 물론, 2049 시청률이 껑충 뛰면서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가구 시청률 7.9%, 7.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로 동시간대 및 화요 예능 1위에 올랐다. 특히 시청자가 보고 싶어한 원조 청춘 스타, '탑골 조정석' 김찬우 소환에 2049 시청률이 3.7%로 껑충 뛰어올라 올해 최고 2049 시청률 기록을 세웠다. 또한 김찬우, 박준형의 22년만 반가운 재회에는 8.8%까지 분당 최고 시청률이 치솟았다.

이날 방송은 '불청외전-외불러' 특집으로 꾸며졌다. 정선 숙소에서 새 친구를 기다리고 있던 김혜림과 김도균은 김찬우를 보자 끌어안으며 격한 환영을 했다. 20여년 전 함께 방송을 했던 김혜림은 김찬우에게 "하나도 안 변했다. 이 목소리 정말 그리웠다"며 진심으로 반가워했다. 김도균이 그동안의 근황을 묻자 김찬우는 "나이가 드니까 예전처럼 일거리도 없고 특별히 할 수 있는 게 없는 것 같다. 요즘은 유일한 낙이 동네 슈퍼 구경하는 거다"라며 소탈하게 털어놓았다. 또 "그냥 밝게 살려고 노력하는데, 한동안 개인사가 좀 있었다"라고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어 음악여행 콘셉트에 맞게 가창력 갑(甲) 에일리와 정승환, 그리고 K-POP 1세대 god의 박준형이 합류했다. 박준형은 1998년 '순풍 산부인과'에 함께 출연했던 김찬우를 보자 "22년 만"이라며 "너무 보고 싶었다"며 뜨거운 재회를 나눴다. 김찬우는 순풍 때를 떠올리며 "네가 5살 어리다고 하더니 어느 날 갑자기 나이가 많다고 했다"며 "네가 박영규 형한테 '영'이라고 하는 게 제일 웃겼다"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들은 자연스럽게 근황을 궁금해 했고, 김찬우는 "공황장애가 심해서 방송을 안했다"라며 몰랐던 속사정을 털어놓았다. 그는 "20년 정도 재발했다가 완치했다가 반복했다. 나도 왜 생겼는지 모르지만 유전적인 것도 있다"며 "'순풍 산부인과' 때도 약을 먹으면서 찍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특히, 터널을 못 들어간다. 터널에서 차 세우고 뛰어나온 적도 있다. 그래서 죽을 뻔했다"고 덧붙여 박준형을 놀라게 했다. 그는 "지금은 약을 먹고 괜찮아졌다", "많이 보고 싶었다. god로 떴을 때, 또 탈퇴했을 때도 만나봐야지 했는데, 내가 쉬니까 (연락을) 못하겠더라"며 그리움을 드러냈다. 이에 박준형 역시 "처음 연예인과 같이 일한 게 '순풍 산부인과'였으니까 형이 너무 그리웠다"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이미지
한편, '불청외전-외불러'에는 한국 옛노래를 사랑하는 터키 국적의 오마르, 멕시코 국적의 크리스티안, 미국 국적의 키마 등 외국인 친구들이 합류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들은 한국말도 잘할 뿐더러 송골매, 조덕배 등이 불렀던 옛 가요를 감칠맛나게 불러 모두를 놀라게 했다. 특히, 오마르는 "한국 옛 음악을 듣고 닭살이 돋았다"며 옛 가요의 맛과 힘에 대해서 말해 관심을 모았다. 크리스티안은 드럼은 물론 피아노 연주까지 다재다능한 악기 실력에다가 조덕배 노래를 특유의 뽕필로 불러 매력을 선사했다. 평소 에일리를 너무 좋아했다는 키마는 에일리와 함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를 불러 '성덕'이 되었다.

K-POP 즉흥 콘서트가 열린 가운데, 예고편에서는 독일에 있는 '스콜피온스'와 특별한 만남까지 그려져 한껏 기대감을 안겨주었다. 또한, 에일리와 정승환이 함께 부른 '이별이야기' 음원이 29일 낮 12시에 공개될 예정이어서 '불청외전-외불러'의 다양한 시도에 큰 관심이 모아진다.

'불청외전-외불러'는 3부작으로 오는 2월 4일 화요일 밤 11시에 2부가 방송된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