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청' 김찬우 "20년간 공황장애 앓아…'순풍산부인과'도 약 먹고 찍어"

'불청' 김찬우 "20년간 공황장애 앓아…'순풍산부인과'도 약 먹고 찍어"

SBS 뉴스

작성 2020.01.29 08: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청 김찬우 "20년간 공황장애 앓아…순풍산부인과도 약 먹고 찍어"
90년대 하이틴 스타 김찬우가 공황장애를 앓았다고 고백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은 '불청외전-외불러' 특집으로 진행된 가운데, 김찬우가 새 친구로 등장했다.

김찬우는 '우리들의 천국' 오프닝을 재연, 청춘들의 환영을 받으며 등장했다. 김혜림은 "목소리 정말 그리웠다"라며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김찬우는 근황에 대해 "밝게 살려고 노력한다. 성격도 급하고 불의를 보면 못 참는다. 조용히 살려고 노력 중이다"라며 "동네에서 유일한 낙이 슈퍼 구경, 사서 먹고 소확행이다"라고 전했다.

김찬우는 '순풍산부인과'로 인연을 맺은 god 박준형과 20여년 만에 재회했다. 김찬우는 박준형에게 "내가 공황장애가 심하다. 한 20년 정도 그렇게 됐다. 재발했다가 완치됐다가 또 재발했다가 그랬다"고 전했다.

박준형은 김찬우의 공황장애 고백에 놀라며 어떻게 공황장애가 생긴 것인지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김찬우는 "나도 모르겠다. 유전적인 것도 있고. 시트콤도 약을 먹으면서 찍은 거다. 사람 많은 곳을 못 가고 터널을 못 들어간다. 한 번은 터널에 들어갔다가 중간에 차 세우고 나온 적 있다. 죽을 뻔했다"고 말했다.

다행히 지금은 약을 먹고 괜찮아진 상태라는 김찬우는 박준형을 향해 "내가 너 얼마나 보고 싶었는데. god로 뜨고 나서 한번 만나야지 했는데 내가 쉬게 되니까 연락을 못했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박준형 역시 "형이 너무 그리웠다"고 말했다.

(SBS funE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