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불청' 정승환X에일리 어색한 첫 만남…박준형, 언 강에 "식혜다" 침묵 깨며 등장

'불청' 정승환X에일리 어색한 첫 만남…박준형, 언 강에 "식혜다" 침묵 깨며 등장

SBS 뉴스

작성 2020.01.29 00:0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불청 정승환X에일리 어색한 첫 만남…박준형, 언 강에 "식혜다" 침묵 깨며 등장
박준형·에일리·정승환이 '불청'을 만났다.

2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불청외전-외불러'로, 정승환과 에일리 그리고 박준형이 방문했다.

이날 방송에서 제작진은 "오늘은 설특집이기도 하고, 불청외전이다. 음악을 사랑하는, 옛 노래를 사랑하는 친구들이 올 거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정승환이 모습을 드러냈다. 정승환은 "진짜 시골이다. 짐 이게 다다. 1박 2일이라 챙길 게 따로.."라며 말문을 열었다.

정승환은 "너무 오랜만에 온다. 강원도"라며 "원래 정선에서 태어났고, 친가 댁이 강원도다. 다섯 살 때까지 살아서 기억은 딱히 없다"라고 덧붙였다.

에일리도 모습을 드러냈다. 정승환은 "처음 뵙는다. 잘 부탁드린다"라며 인사를 나눴다.

정승환은 "새소리만 듣는 게 오랜만이다"라고 말을 건넸고, 에일리는 "되게 조용하다"라고 말했다.

이들 어색한 대화 속 박준형이 등장했다. 박준형은 얼어붙은 강을 가리키며 "식혜다"라며 두 사람의 웃음을 이끌어냈다.

(SBS funE 김지수 에디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