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우한서 온 3,023명 전수조사…의심신고 20배↑ 폭증

우한서 온 3,023명 전수조사…의심신고 20배↑ 폭증

문제는 대상자들의 적극적인 응답과 협조 여부

안상우 기자 asw@sbs.co.kr

작성 2020.01.28 20:05 수정 2020.01.28 22: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은 다행히도 오늘(28일) 추가로 나오지는 않았습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환자 4명은 현재 격리 병상에서 치료를 받고 있고 안정적인 상태라고 보건 당국이 밝혔습니다. 국내에서 의심 증상이 있다는 신고가 급격히 늘어나고 사람들의 불안감이 커지자, 정부는 지난 13일 이후 중국 우한지역에서 들어온 3,023명을 모두 확인해서 조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첫 소식, 안상우 기자입니다.

<기자>

질병관리본부가 추려낸 전수조사 대상자는 모두 3,023명입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잠복기가 최대 14일 정도인 만큼 지난 13일 이후 우한시에서 들어온 내외국인이 모두 포함됐습니다.

보건당국은 입국 후 2주일이 될 때까지 이들을 모니터링하고 특히 콧물이나 미열 등 가벼운 증상을 보인 100명은 우선적으로 유전자 검사를 실시할 계획입니다.

문제는 대상자들의 적극적인 응답과 협조 여부입니다.

정부는 주소나 연락처가 불명인 경우에도 행정력을 동원해 조사를 시행한다는 방침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외국인의 경우에는 휴대전화가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많습니다. 그래서 그 경우는 경찰청 등과 협조해서 저희가 추적하고 조사하는 것들을 협력해서 진행하겠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돼 그동안 유전자 검사를 받은 사람은 116명까지 늘어났습니다.

이 중에 4명이 확진 판정을 받고 97명은 음성으로 확인됐지만, 15명의 검사가 진행 중입니다.

특히 1339 의심 신고는 평소보다 20배 이상 폭증했습니다.

[1339 상담센터 : …….]

[의심 증상 신고자 : 기침이랑 가래가 나와서 2주 전부터 (1339에) 계속 연락을 했었거든요. 그런데 전화를 안 받았어요. 연결이 안 돼요.]

지자체 보건소에도 의심 신고가 쏟아지며 일손이 부족한 상태입니다.

보건당국은 불통 사태가 자주 빚어진다는 지적을 받는 1339 상담센터의 인력을 늘리고 전국 288곳에 설치된 지자체별 선별진료소도 확대 운영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흥식·박대영, 영상편집 : 이소영)  

▶ 국내 4번째 확진자, 172명 접촉…거쳐간 곳 방역 비상
▶ 우한서 온 단체 관광객, 서울 면세점 4곳 돌아다녔다
▶ [우한 교민 연결] "빨리 한국 가고파…격리 · 보호는 당연"
▶ [인천공항 연결] 중국발 입국자 2만 명↑…마스크 수두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