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전망 밝히는 '수주 릴레이'…울산 동구도 기지개

UBC 서윤덕 기자

작성 2020.01.28 17: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최근 몇 년간 침체를 맞았던 국내 조선업이 회복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조선업이 주력인 울산 동구도 오랜 침체에서 벗어나 기지개를 켜고 있습니다.

서윤덕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까지 2년 연속 선박 수주량 세계 1위를 차지한 국내 조선업계.

올해도 전망이 밝습니다.

국제해사기구의 선박 연료 환경 규제 등으로 국내 주력 선종의 발주가 늘 거라는 분석 때문입니다.

[김성현/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정책기획팀장 : 한국에서 주력으로 잡고 있는 선박들 위주로 발주가 증가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습니다. 관망세를 지켰던 선사들이 2020년에는 발주가 실행될 것이라고….]

이 같은 기대를 반영해 현대중공업그룹은 올해 조선 수주 목표를 지난해 130억 달러에서 22% 늘어난 159억 달러로 잡았습니다.

실제로 연초부터 현대미포조선이 1천570억 원 규모의 석유화학제품 운반선 4척을 수주하는 등 수주 릴레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대중공업의 수주 잔량도 이달 현재 110여 척으로 회복세입니다.

수주가 살아나면서 조선업 고용 시장에도 훈풍이 불고 있습니다.

동구의 조선업 고용보험 피보험자 수를 보면 지난 2015년 7만 3천여 명에서 지난 2018년 4만 6천여 명으로 급감했지만, 지난해에는 1천100여 명이 늘어난 4만 8천여 명을 기록했습니다.

증가 폭이 작기는 하지만 감소세가 증가로 돌아섰다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일부에서는 이런 점을 종합해 그동안 동구에서 빠져나갔던 인구와 일자리가 올해부터 다시 돌아올 거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