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진태현♥박시은 부부 입양 '대학생 딸', 제안 망설였던 이유 '뭉클'

한류경 에디터

작성 2020.01.28 16: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대학생 딸 입양'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딸이 입양 제의에 망설였던 이유 '뭉클'배우 진태현-박시은 부부가 '대학생 딸' 세연 씨를 입양하게 된 사연이 감동을 자아내고 있습니다.

27일 방송된 SBS 예능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대학생 딸을 입양해 키우고 있는 진태현, 박시은 부부의 입양 사연이 공개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부부는 지난 2015년 신혼여행으로 떠난 제주도의 한 보육원에서 고등학생이던 세연 씨를 처음 만났습니다. 그렇게 인연이 된 이들은 이모와 삼촌, 조카로 지내며 정을 쌓았고, 지난해 정식으로 입양하면서 세 사람은 가족이 되었습니다.
'대학생 딸 입양'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딸이 입양 제의에 망설였던 이유 '뭉클''대학생 딸 입양'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딸이 입양 제의에 망설였던 이유 '뭉클'방송에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신혼여행 가서 생긴 딸이니까 사람들한테 우리 허니문 베이비라고 소개한다"며 딸을 향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부부는 입양 당시를 떠올리며 "어떻게 하면 세연이에게 가족이 되어줄 수 있을까 생각했다. 우리가 엄마, 아빠가 되는 방법밖에 없더라. 그래서 세연이한테 의견을 물어봤다"면서 "처음엔 세연이가 너무 놀라더라. 자기도 이런 경험이 처음이라 생각을 좀 해보겠다고 했다"고 털어놨습니다.

그러면서 부부는 "세연이가 '다른 아이의 기회를 뺏는 거면 어떡하냐'고 했다. 그 말이 참 예뻤다. 그런 생각을 한다는 게…우리보다 더 어른스럽더라"라고 미소를 보이며 뭉클해 했습니다.
'대학생 딸 입양' 진태현♥박시은 부부의 딸이 입양 제의에 망설였던 이유 '뭉클'방송을 접한 누리꾼들은 "사랑스러운 가족이다", "너무 대단하다. 늘 행복했으면 좋겠다", "진짜 존경스럽다", "감동적이네요. 가족이 혈연만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게 아니라는 걸 보여주는 아름다운 사례가 많으면 좋겠어요", "박시은이 엄마는 마흔인 자신한테도 필요하다고, 그래서 엄마가 돼주고 싶었다고 한 말이 와닿는다", "어쩜 저렇게 다들 닮았지" 등의 반응을 보이며 세 가족을 응원했습니다.

2015년 결혼한 진태현-박시은 부부는 결혼 4년 만인 2019년 대학생 딸 세연 씨를 입양했습니다.
 
(출처=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진태현 인스타그램)

(SBS 스브스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