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우한 입국자 전수 조사"…위기 경보 '경계' 격상

최고운 기자 gowoon@sbs.co.kr

작성 2020.01.28 07:26 수정 2020.01.28 09: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정부는 감염병 위기 경보를 주의 단계에서 경계로 격상하고,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합니다. 한시적으로 중국인의 입국을 금지하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아직 그럴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은 최고운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청와대 참모들과 가진 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원지인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고 지시했습니다.

2차 감염으로 사태가 악화하는 걸 막기 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앞서 대한의사협회는 최근 2~3주 사이 우한시가 포함된 중국 후베이성에서 입국한 사람들의 명단을 통해 이들의 소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과 증상 발생 여부를 전수 조사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증상이 없는 상태에서 입국장을 통과한 후 감염이 확인되는 사례가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우선 우한시를 방문한 후 가벼운 증상만 있는 약 100여 명에 대해 모두 유전자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들은 지금까지 콧물이나 미열만 있어서 능동 감시 대상으로 분류된 사람들입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현시점의 증상을 확인하고요. 판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시행하고, 검사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자가 격리나 이런 조치를…]

전수 조사를 할 경우 지자체에서 이들을 추적하고 조치하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필요합니다.

청와대는 국민청원이 제기된 '중국인 한시 입국 금지 조치'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세계보건기구에서도 이 문제를 논의했지만 이동금지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