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 경기 돌아다닌 3번째 환자…"엿새간 74명 접촉"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1.28 07:20 수정 2020.01.28 09: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세 번째, 네 번째 환자 두 사람이 어디어디를 돌아다녔는지 궁금하실텐데요, 세 번째 환자는 서울과 수도권의 호텔, 식당 등에서 모두 74명을 접촉한 걸로 보입니다. 네 번째 환자의 동선은 보건 당국이 아직 파악 중인 가운데 본인이 잠복기일 수도 있다고 생각되면 외출을 자제하는 시민 정신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노동규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 세 번째로 신종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54살 한국 남성은 20일 밤 입국한 뒤 먼저 경기도 일산 모친 집을 찾았고, 주변 식당에서 저녁을 먹었습니다.

다음 날 오전에는 지인과 렌트카를 이용해 서울 신사동 성형외과를 방문했고, 인근 식당에서 저녁을 먹은 뒤 역삼동 호텔에 투숙했습니다.

남성은 다음 날인 22일에도 같은 성형외과에 들렀고 인근 음식점과 카페를 이용했습니다.

바로 이날 저녁부터 발열 등 몸살 증상을 느꼈는데, 이튿날인 23일에는 한강에 산책을 나가 한강공원 편의점까지 이용했습니다.

다음 날에도 신사동 성형외과를 들렀다 일산 모친 집으로 돌아가 주변 커피숍과 식당을 찾은 남성은 25일 오전에 기침과 가래 증상이 나타난 뒤에야 1339에 신고해 밤늦게 병원으로 이송됐고 결국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당국은 이 남성이 엿새 동안 서울과 수도권을 오가며 모두 74명을 접촉했다고 보고 있습니다.

아직 구체적인 동선이 공개되지 않은 네 번째 확진 환자 역시 입국 때는 증상이 없던 '무증상 입국자'여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