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영입인사 원종건 '미투' 논란…당 "사실관계 확인 중"

고정현 기자 yd@sbs.co.kr

작성 2020.01.28 06:4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민주 영입인사 원종건 미투 논란…당 "사실관계 확인 중"
더불어민주당이 4·15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원종건(27) 씨에 대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당 2호 영입 인재인 원 씨는 14년 전 시각장애인 어머니와의 이야기로 방송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인물입니다.

'이남자'(20대 남자)라는 점에서도 주목을 받았으며 지난 23일에는 영입 인사 가운데 처음으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했습니다.

논란은 원 씨의 옛 여자친구라고 자신을 소개한 A씨가 어제(27일) 인터넷 사이트에 원 씨로부터 데이트 폭력을 당했다는 글을 게재하면서 시작됐습니다.

A씨는 자신의 폭로를 뒷받침할 증거라며 폭행 피해 사진, 카카오톡 대화 캡처 등을 제시했습니다.

해당 글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급속도로 확산했고, 당원 게시판에는 원씨 영입을 재검토하라는 글이 170여 개 이상 올라왔습니다.

민주당은 사실관계 확인에 나서며 대응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민주당 관계자는 "원종건 씨와 이야기 하며 사실 관계를 파악 중"이라며 "오늘 중 관련 내용에 대한 답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자유한국당 성일종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만약 (폭로한) 이 내용들이 모두 사실이라면, 원씨는 여성을 성 노리개로밖에는 여기지 않는 파렴치한"이라며 "민주당은 즉각 원씨 영입을 철회하고 대한민국 여성들에게 석고대죄하라"고 밝혔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자신의 SNS에서 "민주당 영입 2호. 미투가 터진 모양"이라며 "내용이 너무 험해서 차마 옮기지 못한다"고 적었습니다.

원 씨의 설명을 듣기 위해 통화를 시도하고 문자메시지를 남겼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