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울 5시간 20분' 귀경길 정체…오후 3시 절정

민경호 기자 ho@sbs.co.kr

작성 2020.01.27 10:38 수정 2020.01.27 11: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27일) 귀경길 정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습니다. 정체는 오늘 오후 3시쯤부터 절정에 이를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 민경호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자>

오늘 오전 9시를 지나면서 귀경길 정체가 본격 시작됐습니다.

지금 서울로 출발하면 부산에선 5시간 20분, 광주에선 4시간 10분, 강릉에선 2시간 50분, 대전에선 1시간 50분이 걸리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전 내내 정체가 유지되다 오후 3시쯤 절정에 이르고, 이후 밤 9시 이후 완전히 해소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다만, 어제에 비해선 다소 원활한 수준으로 평소 일요일 수준의 정체가 예상된다고 덧붙였습니다.

귀성 방향 고속도로는 서울에서 부산까지 4시간 반, 광주까지 3시간 20분, 강릉까지 2시간 40분 등 일부 구간을 제외하곤 소통이 원활한 상황입니다.

오늘 전국 교통량은 총 356만 대로 예상되는데, 이 가운데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2만 대,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29만 대가 오갈 전망입니다.

지난 24일부터 어제까지 설 연휴 기간 동안은 고속도로 통행료가 면제됐지만, 대체 휴일인 오늘은 평소처럼 통행료가 부과됩니다.

또 전국에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으로 예고된 만큼 보다 안전에 유의해야 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