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국 매체 "2017년 우한 연구소 설립 때, 유출 가능성 경고"

영국 매체 "2017년 우한 연구소 설립 때, 유출 가능성 경고"

엄민재 기자 happymj@sbs.co.kr

작성 2020.01.26 00:4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영국 매체 "2017년 우한 연구소 설립 때, 유출 가능성 경고"
중국 우한에서 퍼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연구소에서 빠져나와 변이를 일으켰을 가능성이 제기됐습니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은 "중국이 2017년 우한에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병원체를 연구하기 위한 시설을 세웠을 때 과학자들이 유출 가능성을 경고했다"고 전했습니다.

당시 중국이 세운 우한 국립생물안전성 연구소는 중국에서 유일하게 병원체 위험도 최고수준인 4단계 생물 안전성 표준을 충족하도록 설계된 곳입니다.

이 연구소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처음 발병한 화난 수산시장과 30킬로미터 정도 떨어져 있습니다.

연구소가 바이러스 발병 장소와 가깝다고 의심하는 건 지나치다는 반론도 있지만, 우한 연구소가 생길 당시 정보가 제대로 공개되지 않는 중국의 문화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