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K 출마' 김두관 "지역구 옮긴다…시대의 요구 외면하기 어려워"

박하정 기자 parkhj@sbs.co.kr

작성 2020.01.24 10:29 수정 2020.01.24 12:4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K 출마 김두관 "지역구 옮긴다…시대의 요구 외면하기 어려워"
4·15 총선에서 경남 양산 을에 출마하기로 결심한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자신의 지역구인 경기 김포 시민들에게 "당과 시대의 요구를 끝끝내 외면하기는 어려웠다"며 양해를 구했습니다.

김 의원은 어젯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포 시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감사드립니다'는 글을 올려 "당의 요청과 결정에 따라 지역구를 옮기게 되었다는 죄송하고도 정말 죄송한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김 의원은 "피할 수 있다면 피하고 싶은 것이 솔직한 심정이었다"며 "가장 어려울 때 저를 품어준 김포였기에 거절해 보기도 했지만, 정치인으로서 소명을 외면하기 어려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많은 분이 왜 험지로 가느냐 말리셨다"며 "떨어질 가능성이 높다는 냉혹한 현실과 고난의 여정에도 불구하고 무거운 짐을 짊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 저의 숙명일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김 의원은 "언제나 김포를 잊지 않겠다"며 "시민 여러분의 간절한 염원대로 반드시 함께 승리해 다시 찾아 인사 올리겠다"고 말을 맺었습니다.

경남지사를 지낸 김 의원은 이번 총선을 앞두고 당 지도부와 부산·경남(PK) 지역으로부터 경남 출마를 요청받고 고사했지만,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의 거듭된 요청에 출마로 마음을 굳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