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최강욱 "근거 없는 조작 수사" vs 檢 "객관적 물증 확보"

최강욱 "근거 없는 조작 수사" vs 檢 "객관적 물증 확보"

"조국 아들, 2011년부터 세 차례 인턴 활동"

김정윤 기자 mymove@sbs.co.kr

작성 2020.01.22 20:56 수정 2020.01.22 22:2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 아들에게 허위 인턴증명서를 발급해 준 거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는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청와대를 통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검찰이 근거 없이 조작 수사하고 언론 플레이를 한다는 것인데, 검찰은 즉각 객관적 물증이 확보됐는데도 최 비서관이 소환에 불응하고 있다고 응수했습니다.

김정윤 기자입니다.

<기자>

최강욱 비서관은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조국 전 장관 아들이 자신의 변호사 사무실에서 지난 2011년부터 3차례 인턴 활동을 한 것이 사실이며, 서면 작성 보조와 재판 방청, 청소 등의 업무를 했다는 것입니다.

다만, 증빙 서류는 따로 제시하지 않았습니다.

또 자신이 참고인 신분에 불과하며 50여 장의 서면 진술서를 냈는데도, 검찰이 소환에 불응하면 조 전 장관 공소장에 실명을 공개하겠다면서 협박까지 했다고 전했습니다.

전형적인 조작 수사이며, 비열한 언론 플레이라는 주장도 덧붙였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최 비서관이 인턴 증명서를 허위로 발급했다는 객관적인 물증을 확보했다며, 이 물증들과 서면 진술이 달라 소환 조사가 불가피하다고 즉각 반박했습니다.

또 최 비서관이 자신은 참고인 신분이라고 주장한 데 대해서도, 최 비서관은 현재 피의자 신분으로 지난달과 이달 '피의자용 소환장'을 두 차례 등기우편으로 보냈으며 가족이 받은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최 비서관이 현재 검찰 인사에 관여하고 있어 불필요한 오해를 피하기 위해 소환에 불응했다고 밝힌 점도 논란입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인사에 관여했다면 공직자의 이해충돌행위를 금지한 공무원 행동강령에 위배될 수 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검찰 인사 관여란 인사 검증을 가리킨 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이런 해명과는 별개로 최 비서관의 변호사 시절 사적인 일을 청와대 소통수석이 공식 브리핑을 통해 대신 전달한 것도 부적절하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영상취재 : 조정영·신동환, 영상편집 : 이재성)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