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지나면 지하철 파업, 하는 거야 마는 거야?

스브스뉴스 기자

작성 2020.01.22 19:0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서울 지하철 파업이 예고됐던 지난 21일. 실제로 그날 아침 2, 3호선은 연착이 됐습니다. 파업을 정말 한 것일까요? 어쩌다 파업의 위기까지 온 것일까요?

갈등은 지난해 11월 서울교통공사가 승무원의 운전 시간을 4시간 30분에서 4시간 42분으로, '12분' 연장하면서 시작됩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이 결정에 크게 반발해 운전 시간을 기존으로 되돌리지 않으면 파업까지 불사하겠다고 예고한 것입니다.

노조 측은 12분을 연장할 경우 최대 2시간까지 초과근무가 발생할 수 있으며, 이런 결정이 인력을 줄이기 위한 공사 측의 일방적인 지시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공사 측의 생각은 완전히 달랐습니다. 오히려 12분을 늘려야 여유 인력을 확보하고 승무원의 휴일과 휴가를 보장할 수 있다는 입장입니다.

양쪽은 합의점을 찾을 수 있을까요?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책임프로듀서 하현종 / 프로듀서 권재경 / 구성 김경희, 권민지 / 편집 정혜수 / 내레이션 박은영 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