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트랜스젠더' 변희수 부사관 "군인으로 남고파"

신정은 기자 silver@sbs.co.kr

작성 2020.01.22 17:16 수정 2020.01.22 18: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육군이 22일 전역심사위원회를 개최해 군 복무 중 성전환 수술을 받은 트랜스젠더 부사관 변희수에 대해 전역 결정을 내린 가운데, 변 부사관은 "최전방에 남아 나라를 계속 지키는 군인이고 싶다.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이 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변 부사관은 이날 오후 육군의 전역 결정이 내려진 직후 얼굴과 이름을 공개하고 자신의 입장을 밝히기 위해 서울 마포구 군인권센터 교육장에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알린 바 있습니다. 

변 부사관은 기자회견에서 "어린 시절부터 이 나라와 국민을 수호하는 게 꿈이었다. 집과 가까운 인문계 고등학교로 진학하라는 선생님의 권유에도 전남 장성까지 특성화고등학교를 찾아 진학했고 부사관 학교의 고된 훈련을 거쳐 임관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마음 깊이 성정체성에 대한 생각을 줄곧 억누르며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자 하는 마음 하나로 고교 시절 남자 기숙사 생활 활동을 이겨냈지만 그에 비례해 마음이 무너져 내렸다"고 말했습니다. 

또 "주변에서는 힘들어하는 저를 두고 현역 부적합 심의를 받는 게 어떻겠냐는 권유를 했으나 그럴 때마다 어릴 적 꿈인 국가에 헌신하는 꿈을 생각하며 권유를 거절하며 복무했다. 결국 제 마음은 스스로 어찌할 수 없을 정도로 임계치에 다다랐고 어려운 결심을 통해 국군수도병원 정신과 진료를 받게 됐다"고 고백했습니다.

변 부사관은 "수도병원 진료와 심리상담을 통해 마음에 두고 있던 짐을 쌓아두지 말고 적극 해결하는 게 도움이 될 거라고 했고 억눌러왔던 마음을 인정하고 성별 정정 과정을 거치기로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소속 부대에서도 제 이야기를 듣고 현역 부적합 심의를 할 수 있었지만 지지하고 응원했다"고 말했습니다. 

변 부사관은 자신의 군 생활 동안 보직 변경 등의 상황에도 업무를 성실히 수행했으며 참모총장 상장을 받았다고 부연하기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계속 복무를 할 수 있게 된다면 용사들과 동고동락하며 지내왔던 유일한 여군이 될 것이고 이 경험을 살려 적재적소에 배치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충분히 기대해볼 만 하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사랑하는 군은 계속 인권을 존중하는 곳으로 전진하고 있다. 저를 포함해 성소수자 군인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각자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는 선례로 남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날 변 부사관에 대한 전역심사위원회를 개최한 육군은 오후 3시쯤 "군 인사법 등 관계 법령상의 기준에 따라 '계속 복무할 수 없는 사유에 해당한다'고 판단해 전역을 결정했다"고 전했습니다. 

육군은 "국가인권위원회(인권위)의 '긴급구제 권고'의 근본 취지에 대해서는 충분히 공감하고 이해하나, 이번 전역 결정은 '성별 정정 신청 등 개인적 사유'와는 무관하게 의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련 법령에 근거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이뤄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이용한, 영상편집 : 김희선)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