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사라진 '반려 거북이'…30년 만에 창고에서 산 채로 발견

조도혜 에디터

작성 2020.01.25 07:44 수정 2020.01.28 14: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사라진 반려 거북이…30년 만에 창고에서 산 채로 발견
반려 거북이 한 마리가 자취를 감춘 지 30년 만에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16일 온라인 미디어 '써니스카이즈' 등 외신들은 브라질 리우 헤알렝고에 사는 알메이다 가족의 거북이 '마누엘라'의 사연을 재조명했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마누엘라는 지난 1982년 집 보수공사를 하던 중 사라졌습니다. 가족들은 공사를 하기 위해 문을 열어놓았을 때 빠져나가 집 근처 숲속으로 갔을 것으로 추측하며 마누엘라를 가슴에 묻어야 했습니다.

그런데 지난 2013년 아빠 리오넬 씨가 세상을 떠난 뒤 가족들은 생각지도 못한 상황을 마주했습니다. 리오넬 씨의 수집품이 잔뜩 쌓여 있는 창고를 정리하다가 30년 만에 멀쩡히 살아있는 마누엘라와 재회한 겁니다. 
갑자기 사라진 '반려 거북이'…30년 만에 창고에서 산 채로 발견마누엘라는 창고에서 집 밖으로 옮겨진 상자 안에 들어있었는데, "이 거북이도 버리는 거야?"라고 묻는 이웃 덕분에 발견됐습니다. 아들 레안드로 씨는 "마누엘라를 보고 얼굴이 하얗게 질렸다. 정말 믿을 수 없었다"고 회상했습니다.

마누엘라는 방치된 가구와 물건들로 가득한 창고를 보금자리 삼아 생활했고, 흰개미를 먹으며 살아남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실제로 붉은다리거북 종은 동물의 사체와 대변까지 먹는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후 레안드로 씨는 "이제 마누엘라는 집 안을 당당하게 돌아다니고 이미 알고 있던 가족, 새로 태어난 가족과 함께 잘 지내고 있다"고 소식을 전했습니다.

'뉴스 픽' 입니다. 

(사진=Globo 홈페이지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