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비핵화 약속에 얽매일 이유 없다"

노동규 기자 laborstar@sbs.co.kr

작성 2020.01.22 06:29 수정 2020.01.22 07: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이 자신들이 제시한 지난해 '연말 시한'을 미국이 무시했다면서 자신들도 더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여기서 말하는 약속은 핵실험이나 ICBM 시험발사 중단 같은 거겠죠. 북한은 또 미국의 제재가 계속된다면 한반도의 비핵화는 없을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노동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현지시각으로 어제(21일) 스위스 제네바에서 열린 유엔 군축회의.

제네바 북한대표부 주용철 참사관은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위한 이른바 '연말 시한'을 무시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따라서 북한도 이제 더는 약속에 얽매이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주용철/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 : (미국에) 우리의 인내심을 잘못 판단하지 말라고 경고해 왔습니다. (미국과의) 약속에 일방적으로 얽매일 이유가 더는 없다.]

북한이 언급한 '약속'은 핵실험과 ICBM 발사 중단 등으로 보입니다.

주 참사관은 북한의 주권과 이익을 위해 '새로운 길'을 찾을 것이며, 미국의 적대 정책이 계속된다면 한반도 비핵화도 없을 거라고 덧붙였습니다.

[주용철/주제네바 북한대표부 참사관 : (미국 적대 정책이 계속되면) '한반도 비핵화'도 절대 없을 거다.]

이런 강경 발언은 군부 출신 리선권이 외무상에 기용된 뒤 나온 첫 국제무대 메시지입니다.

북한은 앞서 김정은 위원장이 일방 설정한 시한으로 미국에 요구해온 '새로운 셈법' 등 바라던 제재 완화가 이뤄지지 않자 이달 초 당 전원회의를 통해 충격적 실제 행동을 거론하기도 했습니다.

북측 발언을 들은 미국 유엔 군축대사는 북한의 협상 테이블 복귀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