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ick] "공사장이나 다름없어"…개관 하루 만에 문 닫은 '떡볶이 박물관'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20.01.21 1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Pick] "공사장이나 다름없어"…개관 하루 만에 문 닫은 떡볶이 박물관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 '신전뮤지엄'이 개관 하루 만에 휴관했습니다.

신전뮤지엄은 떡볶이 프랜차이즈 신전푸드시스가 한국 음식인 떡볶이를 널리 알리자는 취지로 대구 북구 관음동에 세운 박물관입니다. 총면적 4만 612제곱미터로, 지하 1층과 지상 2층 규모입니다.

컵떡볶이 조리·고추 텃밭 체험장, 공연장, 체육공원으로 꾸밀 계획이었던 신전뮤지엄은 지난해 7월 착공식에서부터 '세계 최초' 떡볶이 박물관이라는 타이틀을 내세워 큰 기대를 모았습니다.

하지만 신전 뮤지엄은 개관일이었던 지난 17일 관람객들을 받은 뒤 하루 만에 돌연 휴관을 알린 데 이어, 오늘(21일) 홈페이지를 통해 "컵떡볶이 로봇 시스템 문제, 3층 다양한 운동시설 공사 미비로 불가피하게 임시 휴관하게 되었다"며 "재정비 후 다시 찾아뵙겠다"고 밝혔습니다.

실제로 개관 당일 방문했던 관람객들은 박물관 내부 공사가 마무리되지 않은 상태로 관람했고, 한 관람객은 "공사장이나 다름없는 곳에 관람료 1만 원을 내고 들어갔다"고 항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신전뮤지엄은 당분간 휴관하기로 하고 관람료를 낸 방문객들에게 환불을 진행 중입니다. 신전뮤지엄 영업부의 한 관계자는 "재개장 날짜는 아직 잡히지 않았다"며 "추후 홈페이지를 통해 게재하겠다"고 말했습니다.개관 하루 만에 문 닫은 '떡볶이 박물관' (사진=신전뮤지엄 홈페이지 캡처)'뉴스 픽' 입니다.

(사진=신전뮤지엄 홈페이지·인스타그램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