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접수사부서 축소 찬성해라"…직제개편 놓고 충돌

박원경 기자 seagull@sbs.co.kr

작성 2020.01.20 20:37 수정 2020.01.20 22: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조국 전 장관을 기소하는 것을 반대하는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에게 부하 검사가 공개 반발했다는 소식 어제(19일) 저희가 단독 보도해드렸습니다. 갈등이 커진 배경을 저희가 더 취재해봤더니 심재철 반부패부장이 직접수사 부서를 대폭 줄이는 조직 개편안에 찬성하는 취지의 의견을 내라고 지시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단독] "당신이 검사냐"…'조국 무혐의' 의견에 항명)

박원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법무부는 지난 13일 저녁 검찰의 직접수사 부서 13개를 폐지하는 직제 개편안을 전격 발표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 부서 2개 등을 형사부와 공판부로 전환하겠다는 내용이었습니다.

그리고 이튿날 대검찰청에 직제 개편안에 대한 의견을 16일까지 보내라고 통보했습니다.

그런데 13일에 부임한 심재철 대검 반부패부장이 반부패부의 기존 입장과는 달리, 직접수사 부서를 대폭 줄이는 내용의 법무부 직제 개편안에 찬성하는 의견을 내라고 지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에 대해 양석조 선임연구관은 반부패부가 이전에도 일선 의견을 수렴해 반대 의견을 개진했고, 부패 수사 역량이 축소될 수 있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감찰 무마 의혹과 관련해 조국 전 장관 기소 여부를 두고 그제 장례식장에서 부딪치기에 앞서 법무부 직제 개편안을 놓고 두 사람이 충돌했다는 것입니다.

이후 반부패부가 일선 검찰청 의견까지 취합해 직제 개편안에 반대한다는 의견을 내면서 심재철 부장의 지시는 결국 관철되지 않았습니다.

SBS는 심 부장의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통화를 시도했지만, 심 부장은 문자메시지로만 자신은 그런 지시를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입장을 밝혀왔습니다.

(영상취재 : 양두원, 영상편집 : 김종우)

▶ 추미애 "상갓집 추태 개탄"…23일 중간 간부 인사 주목
▶ 수사 방해 우려 속 부임…심재철, '靑 수사' 어떻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