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中 우한 코로나' 국내 첫 확진…감염경보 '주의' 상향

'中 우한 코로나' 국내 첫 확진…감염경보 '주의' 상향

중국 국적 35살 여성…"입국 전 고열 · 근육통 증상"

김형래 기자 mrae@sbs.co.kr

작성 2020.01.20 20:15 수정 2020.01.20 22: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환자가 국내에서도 처음 확인됐습니다. 어제(19일) 중국 우한에서 온 30대 중국인으로, 인천공항 입국장에서 증상이 확인돼서 곧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저희 취재 결과 그 환자는 폐렴 증상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병의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서는 정확한 명칭을 쓰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저희는 그동안 써왔던 '우한 폐렴' 대신, 앞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라고 부르도록 하겠습니다. 그럼 우선 오늘 보건당국 발표 내용 보시고 이어서 환자 상태 바로 알아보겠습니다.

김형래 기자입니다.

<기자>

국내에서 처음 발생한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 환자는 중국 국적의 35살 여성입니다.

이 환자는 중국 우한시 거주자로, 춘제를 맞아 한국과 일본을 방문하기 위해 어제 낮 12시쯤 중국 남방항공 비행기로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입국 검역 심사에서 고열과 오한 등 이상 증상을 보여 조사 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고, 곧바로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인천의료원으로 이송됐습니다.

그리고 오늘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진됐습니다.

이 여성은 질병관리본부에 입국하기 전날인 그제부터 고열과 근육통 같은 증상이 시작돼 중국 우한시 병원에서 감기 처방을 받고 왔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폐렴 집단 발병의 진원지인 화난 해산물시장 등 우한시의 전통시장에는 방문하지 않았고, 폐렴 확진 환자나 야생동물과도 접촉한 적이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정은경/질병관리본부장 : 확진 환자는 검역 단계에서 확인되어 지역 사회에 노출은 없는 상황입니다.]

보건당국은 질병관리본부장을 반장으로 하는 중앙방역대책본부를 가동하고 감염병 위기 경보 수준을 기존의 '관심'에서 '주의' 단계로 상향 조정했습니다.

(영상취재 : 강윤구·김민철·김태훈, 영상편집 : 김호진)

---

<앵커>

그럼 이 확진 환자가 치료받고 있는 인천의료원, 바로 연결해보겠습니다.

김형래 기자, 우선 지금 환자 상태는 어떻습니까?

<기자>

네, 확진 환자의 주치의 얘기를 저희 취재팀이 직접 들어봤는데요, 환자 상태는 어제보다 한결 안정됐다고 합니다.

주치의 설명 함께 들어보시죠.

[김진용/인천의료원 감염내과 과장 : 어제는 38도 중반 정도 발열 있었고 조금 힘들어했는데, 오늘 아침까지는 지금 37도대 초반이고 환자분도 어제보다는 훨씬 양호하다고, 컨디션 양호해졌다고 표현하고 계십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은 아직 백신이나 검증된 치료법이 없는 상태입니다.

따라서 환자는 현재 예방적 항생제 등을 투여하는 대증적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앵커>

회복되고 있다니까 다행인데, 그럼 언제까지 격리 치료를 받게 되는 건가요?

<기자>

이 환자가 언제쯤 전염성이 사라질지, 즉 격리가 언제 해제될지 그 기준은 아직 명확히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메르스와 같은 원칙이 적용된다면 24시간 간격을 두고 이뤄지는 PCR, 즉 유전자 분석에서 최소한 두 번 이상 음성이 나와야 격리 해제가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취재 : 김태훈, 영상편집 : 위원양, 현장진행 : 김세경)

▶ 국내 확진자, 폐렴 없었는데…'감기 증상' 있으면 의심
▶ '우한 코로나' 증상자 1명 추가 확인…공항 방역 비상
▶ '우한 코로나' 잠복기 증상 無…병원 · 지자체 대응 중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