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기생충!" 호명되자 주먹 불끈…기립박수 터졌다

기생충, 美영화배우조합 시상식서 최고 영예 '앙상블' 수상…오스카 기대감

장민성 기자 ms@sbs.co.kr

작성 2020.01.20 16:59 수정 2020.01.20 17:1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영화배우조합(SAG)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인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캐스트(앙상블) 인모션픽처'상을 받았습니다.

현지시간 19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26회 SAG 시상식에서 미국영화배우조합은 작품상 격인 앙상블 부문에서 '기생충'을 수상작으로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이 부문은 영화에 출연한 주연·조연 배우 전체가 수상자들입니다. '기생충'의 기택 역 송강호, 연교 역 조여정, 기정 역 박소담, 문광 역 이정은, 동익 역 이선균 등이 무대에 올라 공동 수상했습니다.

대표로 수상 소감을 전한 송강호는 "오늘 존경하는 대배우들 앞에서 큰상을 받아서 영광스럽고 이 아름다운 기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며 "'기생충'의 내용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면 좋을까 하고 공생에 관해 고민하는 영화다. 오늘 앙상블, 최고의 상을 받고 보니까 우리가 영화를 잘못 만들지는 않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이 부문 후보에는 '기생충'을 비롯해 '밤쉘'(제이 로치 감독), '아이리시맨'(마틴 스코세이지 감독), '조조래빗'(타이카 와이티티 감독),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쿠엔틴 타란티노 감독) 등 5편이 후보로 올랐습니다.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 영화가 이 부문 후보에 오른 것은 1999년 로베르토 베니니 감독의 이탈리아 영화 '인생은 아름다워' 이후 역대 두 번째입니다.

미국영화배우조합은 수상작 선정에서 오스카를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와 비슷한 취향을 보인다는 점에서 '기생충'의 오스카 주요 부문 수상 가능성을 그만큼 높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기생충'은 제92회 오스카 시상식(2월 9일)에서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습니다.

(영상편집 : 박승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