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법무부, 검찰인사위 개최…추미애, 수사팀 '물갈이' 임박?

법무부, 검찰인사위 개최…추미애, 수사팀 '물갈이' 임박?

배준우 기자 gate@sbs.co.kr

작성 2020.01.20 14: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법무부, 검찰인사위 개최…추미애, 수사팀 물갈이 임박?
▲ 이창재 검찰인사위원회 위원장

추미애 법무부 장관 취임 후 두 번째 검찰 인사가 임박했습니다.

법무부는 오늘(20일) 오후 2시 정부과천청사에서 검찰인사위원회를 열고 고검 검사급(차장·부장검사) 중간 간부의 승진·전보 인사를 심의합니다.

위원장인 이창재 전 법무부 차관은 오늘 오후 1시 40분쯤 법무부에 도착해 "걱정하신 부분이 많은 만큼 잘 논의해서 좋은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하도록 하겠다"고 밝힌 후 회의실로 들어갔습니다.

이번 인사는 최근 법무부가 발표한 검찰 직제개편과 보조를 맞춰 진행될 것으로 보입니다.

법무부는 반부패수사부·공공수사부 등 직접수사 부서 13곳을 형사·공판부로 전환하는 내용의 '검찰청 사무기구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내일(21일) 오전 10시 국무회의에 상정할 계획입니다.

인사위 개최에 앞서 법무부는 차장·부장검사 인사안에 대해 윤석열 검찰총장의 의견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총장은 "대검 과장급 중간 간부들을 전원 유임시켜달라"는 의견을 법무부에 전달했습니다.

대검 중간 간부들도 지난 10∼13일 '부서 이동을 희망하지 않는다'는 취지의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검사장급 고위 간부들이 모두 교체된 상황에서 윤 총장 체제의 안정성·연속성을 위해 자신들의 유임은 불가피하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법무부는 지난 8일 검사장급 간부 32명의 승진·전보 인사를 단행했습니다.

당시 인사 결과 한동훈 전 대검 반부패강력부장 등 윤 총장을 보좌한 참모진 대부분이 교체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