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 쪽방촌, 새롭게 태어난다…상생 · 개선안 발표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1.20 12:30 수정 2020.01.20 12: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1970년대 처음 생긴 뒤 지난 50년 동안 정비가 이뤄지지 않았던 대표적 도시 빈민가, 서울 영등포 쪽방촌이 주거·상업·복지 시설이 어우러진 새로운 공간으로 다시 태어납니다.

보도에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대표적인 쪽방 밀집 지역,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역 인근 쪽방촌이 공공주택사업을 통해 새로운 주거공간으로 정비됩니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박원순 서울시장은 오늘 영등포역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의 주거환경 개선·도시 정비사업 추진계획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계획에 따라 국토부와 서울시는 오는 2023년까지 현재 쪽방촌을 철거하고 일대 1만여 ㎡에 공공임대주택과 분양주택 등 1천200호를 공급하게 됩니다.

쪽방촌 주민들은 새로 지어지는 영구임대주택에 재입주하게 되는데, 현재 임대료의 20%가량만 내면 지금 쪽방보다 2~3배 넓고 쾌적한 공간에서 생활할 수 있게 됩니다.

현재 영등포 쪽방촌에는 주민 360여 명이 최저 주거기준에도 못 미치는 열악한 환경에서 살고 있습니다.

또 나머지 공간엔 신혼부부 등 젊은 층을 위한 행복 주택 220채와 주상복합, 오피스텔 등 주거 상업시설도 600채 추가 공급됩니다.

행복주택 단지에는 입주민은 물론 지역 주민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국공립유치원과 도서관, 주민카페 등 편의시설도 함께 들어섭니다.

국토부는 영등포 외 전국 9개 쪽방촌에 대해서도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지역에 맞는 도시재생사업을 적용해나갈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