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임 외무상에 '리선권' 임명…정면돌파 연장선

김혜영 기자 khy@sbs.co.kr

작성 2020.01.19 20:52 수정 2020.01.20 1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의 외교를 총괄하는 신임 외무상에 리선권 조평통 위원장이 임명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의 인사 변화에 어떤 의미가 담겨있는 것인지, 김혜영 기자가 분석했습니다.

<기자>

복수의 정부 관계자는 "북한 외무상이 리용호에서 리선권으로 교체"됐다며 "최근 북한이 평양의 외국 대사관들에 이를 통보"했다고 말했습니다.

지난달 당 전원회의에서 8개월 만에 모습을 드러낸 리선권 전 조평통 위원장은 외교관 전력이 없는 군 출신의 대표적인 대남 강경파입니다.

2년 전 평양 남북정상회담 당시, 우리 기업인들을 향해 "냉면이 목구멍으로 넘어가느냐"는 '막말'을 했던 인물이기도 합니다.

그만큼 이례적인 기용인데, 미국과의 장기전을 불사하겠다는 '정면돌파' 선언의 연장선으로 보입니다.

[양무진/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 미국의 셈법 전환을 이끌지 못한 외무성을 질책하면서 대미 강경노선으로 미국을 압박하려는 전략적 의도도 담긴 것으로 분석합니다.]

앞서 리수용 노동당 국제 담당 부위원장도 김형준 전 러시아 대사로 교체됐는데, 전임자보다 당 서열, 전문성 모두 떨어지는 리선권-김형준 새 외교라인 기용은 대미 협상 기대감을 접었다는 북한의 메시지로도 해석됩니다.

다만 변수는 김정은 위원장의 신뢰가 깊은 최선희 제1부상의 역할입니다.

[고유환/동국대 북한학과 교수: 최선희가 실질적으로 북한 외교를 주도하고 있다 그런 의미에서 리선권은 얼굴 마담으로 강경노선으로 대변하는 그런 역할할 것이고….]

북한의 공식 발표는 이번 주 중으로 예상됩니다.

(영상편집 : 장현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