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좋았던 날씨가 폭설로 급변"…교사 봉사단 조기 귀국

"좋았던 날씨가 폭설로 급변"…교사 봉사단 조기 귀국

한국인 교사 4명 · 네팔 가이드 2명 실종

이세영 기자

작성 2020.01.18 20:11 수정 2020.01.19 2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사고가 난 교사들은 월요일에 네팔로 갔습니다. 현지 학교에 학용품과 약을 나눠 주고 봉사 활동을 하던 일정 중간에 트레킹을 나갔다가 눈사태에 맞닥뜨린 것입니다.

이세영 기자가 설명해 드리겠습니다.

<기자>

실종자 이 모 교사 등 충남 지역 초등학교와 중학교 10곳 교사 11명은 지난 13일 네팔로 출국해 봉사 활동을 해왔습니다.

25일까지 현지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국 문화를 알리고 시설을 보수하는 봉사를 하면서 트레킹도 하는 일정이었습니다.

어제(17일) 아침 봉사단 11명 가운데 9명이 함께 트레킹에 나섰는데 갑자기 날씨가 나빠졌고, 트레킹을 중단하고 내려오던 중 선두그룹 교사 4명과 가이드 2명이 눈사태에 실종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유태/충남도교육청 교원인사과 중등인사팀장 : 날씨가 나쁘면 통제를 하는데 워낙 올라갈 때 날씨가 좋았다고 합니다. 갑작스럽게 폭설과 폭우 형태로 날씨가 급변해가지고.]

동료 교사들은 실종자들이 무사히 돌아오길 기원했습니다.

[작년 봉사활동 참여 교사 : 아주 열정적인 선생님이었고 아이들을 돕기 위해서 앞장서서 일했던 분입니다. 작년에 다 하지 못한 것을 더 하기 위해서 갔다가….]

충남교육청은 사고가 난 봉사단을 포함해 모두 39명이 현지에서 봉사활동을 하고 있었다며 나머지 두 팀은 조기 귀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사고가 난 어제 오전 전남 지역 학생과 교사 20여명도 안나푸르나를 향해 트레킹 중이었으나 눈사태 소식을 듣고 철수해 무사히 대피했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이승진)     

▶ 네팔 봉사 간 한국 교사 4명 실종…"트레킹 중 눈사태"
▶ 악천후 속 수색 구조도 난항…실종자 가족들 네팔 출발
▶ 한국인 수천 명 찾는 인기 코스, 난이도 낮지만 문제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