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동호회 회원들 다 태워!" 이륙 앞두고 옥신각신

탑승 게이트 다시 열어 출발…40분 지연

홍영재 기자 yj@sbs.co.kr

작성 2020.01.18 21:03 수정 2020.01.19 09:0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인천에서 베트남으로 향하는 여객기 이륙이 40분가량 지연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한 동호회 단체 승객들이 일행이 미처 다 타지 못했다며 게이트 문을 열라고 항의했기 때문입니다.

홍영재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6일 아침 인천에서 베트남 하이퐁으로 출발 예정인 한 비행기 안.

승객들의 항의 소리가 들려오고,

[들어오라고 그래. 왜 안돼 규정이 어딨어 들어오면 되지.]

[나 진짜 행사 안 합니다. 다 나오세요.]

승무원의 다급한 목소리도 들립니다.

[승무원 : 손님 앉아 계세요. 잠시만 앉아 계세요.]

A 씨 등 골프 동호회 회원 40여 명이 미처 탑승 못한 일행이 있으니 탑승 게이트를 다시 열라고 요구했고, 그렇지 않으면 자신들이 내리겠다고 한 것입니다.

[당시 개인 승객 : 원래는 게이트 문 닫았으면 출발하는 게 맞는 거잖아요. 분위기 조성을 그런 식으로 하니까 승객들이 아무 말 못하게….]

결국 기장이 지시해 탑승 게이트를 다시 열게 했고 동호회 회원 3~4명이 추가로 비행기에 올라 탄 뒤에 비행기는 출발했습니다.

40분 정도 이륙이 지연된 것입니다.

A 씨 측은 여행사 착오로 40명에 가까운 일행이 일일이 탑승 수속을 밟느라 시간이 1시간 20분간 지체됐다고 말했습니다. 

일찍 공항에 도착했는데도 검색대 대기시간 등이 길어 탑승이 늦어졌다는 것입니다.

[A 씨 : 항공사가 자기네가 알면은 빨리 끝내서 방법을 알려줘야 하는 상황이고. (추가 수하물) 돈 때문에 더 받으려고 질질 끌 게 아니라….]

항공사 측은 항의하는 승객들을 다시 내리도록 하면 보안 점검 등으로 이륙이 더 지연될 수 있어 추가 탑승을 결정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설민환, 영상편집 : 유미라, CG : 정현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