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 · 16 약발 받나…'1차 타깃' 강남 집값 상승세 멈췄다

서초 6개월 만에 '0%'

한세현 기자 vetman@sbs.co.kr

작성 2020.01.16 20:12 수정 2020.01.16 21: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난해 12월 16일, 정부가 부동산 대책을 내놓은 이후 한 달이 지났습니다. 그동안 부동산 거래가 주춤해진 가운데 가파르게 치솟던 서울 강남 집값이 이번 주에는 거의 오르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력한 대출 규제 속에 특히 서울 서초구는 30주 만에 아파트값 상승률이 0%를 기록했습니다.

먼저 한세현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서초구의 이 아파트 101㎡형은 재건축 기대감에 8개월 새 5억 원이나 오르며 지난달 20억 원을 넘어섰습니다.

그런데 지난주 2억 6천만 원 떨어진 가격에 거래됐습니다.

[서울 서초구 공인중개사 : 한 2억 원 정도 떨어졌어요. 2억 몇천만 원 떨어졌어요. (얼마 만에요?) 한 3주 만에요. 이번에는 (부동산 규제) 정책이 먹히기는 먹히더라고요.]

송파구의 이 아파트도 대책 발표 직전보다 1억 5천만 원 낮아진 가격에 팔렸습니다.

12·16 대책 발표 이후 둔화하던 서울 강남 3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이번 주 보합세를 나타냈습니다.

특히 서초구는 30주 만에 상승률 '0%'를 기록했습니다.

일부 급매물이 나온 15억 원 이상 고가 아파트는 이미 하락세로 돌아섰습니다.

강력한 대출 규제로 거래가 급감한 게 결정적이었습니다.

[이창무 교수/한양대 도시·부동산 경제학연구실 : 강남 쪽 아파트나 재건축 가능성이 있는 아파트들은 조정받을 수밖에 없어요. 지금 같은 대출 규제 상황에서는 주택 구입하기가 굉장히 힘들어지는….]

서울 아파트 매수지수는 4주 연속 급감했는데 강북은 16주 만에 기준치 100 아래로 떨어졌습니다.

집을 사려는 사람보다 팔려는 사람이 더 많아졌다는 겁니다.

박선호 국토부 차관은 실제 시행된 대책은 담보 대출 규제 정도밖에 없고 앞으로 세금, 청약 제도, 분양가상한제 등이 속속 시행되면 집값 안정 효과가 더 뚜렷해질 거라고 말했습니다.

(영상취재 : 노인식, 영상편집 : 박지인, VJ : 한승민)   

▶ 9억 넘는 집 사면 전세대출금 회수…사례로 보는 규제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