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비용항공사, 이번엔 너도나도 중장거리 노선 '과당경쟁 우려'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1.16 09: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저비용항공사, 이번엔 너도나도 중장거리 노선 과당경쟁 우려
▲ 저비용항공사 중 하나인 에어부산의 여객기

지난해 대규모 영업 손실을 기록한 국내 저비용항공사(LCC)들이 새해를 맞아 중장거리 노선에 잇달아 진출하는 등 새로운 돌파구 찾기에 나섰습니다.

에어부산은 어제(15일)부터 인천국제공항에서 국내 저비용항공사 처음으로 인천∼중국 청두 노선에 신규 취항했다고 밝혔습니다.

인천∼청두 노선에는 195석 규모 에어버스 A321-200 항공기를 투입하며 주 3회(수·금·일) 정기 운항합니다.

인천∼청두 취항으로 에어부산이 인천공항에서 운항하는 노선은 중국(닝보, 선전, 청두) 3개, 필리핀(세부) 1개, 타이완(가오슝) 1개 등 모두 5개로 늘었습니다.

에어부산은 올해 차세대 항공기인 A321NEO를 도입해 싱가포르와 인도 델리 등 중거리 노선에 진출할 계획입니다.

이스타항공도 내일(17일)부터 제주∼상하이 노선에 주 4회(월·수·금·일) 신규 취항합니다.

이스타항공은 지난해 5월 중국과의 운수권 배분에서 인천과 제주발 상하이 노선을 각각 주 7회 확보했습니다.

티웨이항공은 올해부터 중장거리 노선 진출을 본격적으로 추진합니다.

올해 상반기 중으로 호주, 중앙아시아, 하와이 등 중장거리 노선을 확정하고 연내 중형 항공기 도입을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티웨이항공은 현재 운항과 객실, 정비, 전략, 구매 등 유관 부서 직원들로 중장기 노선 계획 전담팀(TF)을 구성해 운영 중입니다.

항공사 관계자는 "지난해 일본 불매운동과 환율·유가 등 영향으로 국내 저비용항공사 모두 영업 손실을 기록했다"며 "생존 전략으로 중장거리 노선 진출을 서두르고 있지만, 이 역시 과당경쟁이 불가피해 어려움이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