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생일축포 '2골' …김학범호, 우즈베크 꺾고 조1위로 8강

하성룡 기자 hahahoho@sbs.co.kr

작성 2020.01.15 21: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오세훈 생일축포 2골 …김학범호, 우즈베크 꺾고 조1위로 8강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을 노리는 한국 축구가 2020 아시아축구연맹 23세 이하 챔피언십 조별리그를 3전 전승, 조 1위로 통과했습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대표팀은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즈베키스탄과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날 생일을 맞은 오세훈의 2골 활약으로 2대 1로 승리했습니다.

중국과 이란을 격파하고 일찌감치 8강 진출을 확정했던 한국 대표팀은 3전 전승을 거둬 1위로 조별리그를 마무리했습니다.

이번 대회는 2020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예선을 겸해 이번 대회에서 3위 안에 들면 개최국 일본과 함께 아시아 대표로 도쿄올림픽에 출전합니다.

우리나라는 D조 2위와 오는 19일 오후 7시 15분 캄마삿 스타디움에서 4강 진출을 다툽니다.

내일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르는 D조에서는 나란히 1승 1무를 거둔 아랍에미리트와 요르단이 골 득실차로 1,2위를 달리는 가운데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이 3위에 올라 있습니다.

2연패를 당한 북한은 탈락이 확정됐습니다.

비기기만 해도 조 1위를 차지하는 대표팀은 2차전 선발 명단에서 6명이나 바꿔 우즈베키스탄에 맞섰습니다.

그리고 전반 5분 만에 행운의 골로 기선을 제압했습니다.

정승원의 중거리 슛이 골대 앞에 서 있던 오세훈의 몸에 맞고 굴절돼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습니다.

얼떨결에 선제골을 기록한 오세훈은 1대 1로 맞선 후반 26분 감각적인 왼발슛으로 결승골을 뽑아 승부를 갈랐습니다.

이동경이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찔러준 공을 페널티아크에서 상대 수비수를 등지고 돌아 간결한 왼발 슛으로 골문 구석을 찔렀습니다.

생일을 맞아 두 골을 폭발한 오세훈의 활약으로 대표팀은 2대 1로 승리해 기분 좋게 8강 토너먼트를 맞게 됐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