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녀보다 못한 삶"...스타강사 손주은도 과거 발언도 논란

SBS 뉴스

작성 2020.01.15 17:15 수정 2020.01.15 1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창녀보다 못한 삶"...스타강사 손주은도 과거 발언도 논란
메가스터디그룹 손주은 회장이 학생들에게 공부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매춘'을 언급한 사실이 뒤늦게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손주은 회장의 창녀 언급'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일부 누리꾼들은 "손주은 회장이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를 하면서 '서울대 재학 시절 서울 잠원동의 한 아파트에 사는 여제자에게 '너는 창녀보다 못한 삶을 살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며 과거 영상을 공유했다.

해당 영상은 2013년 대학 입시생들을 대상으로 한 강의를 촬영한 것으로, 최근 '공부를 못하면 호주 가서 용접공을 해야 한다'는 발언으로 뭇매를 맞은 스타강사 주예지를 사건이 수면에 오르면서 덩달아 손 회장의 창녀 발언도 논란의 중심에 섰다.

논란이 된 영상에서 손 회장은 "여자도 자기 능력을 가져 결혼하더라도 독립적으로 살아야 한다."는 주장을 하면서 "과거 가르치던 여학생에게 '내가 보기에는 넌 네 얼굴에 별로 신경을 더 이상 쓸 필요가 없을 것 같다. 써 봤자 나아질 거 별로 없으니까. 공부를 통해서 너 자신을 구원하라'고 했다. '너 이렇게 계속 살면 너는 인생이 창녀보다 못해질 것 같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사실 이럴 가능성이 있는 얘들이 이 안(강의실)에 여러 명 있다."고 발언했다.

손 회장이 여성들이 독립적인 미래를 그려야 한다는 주장을 하기 위해 다소 과격한 비유를 든 것이라고 옹호도 존재했지만, 일부 누리꾼들은 10대 학생들에게 '외모가 뛰어나지 않거나 공부를 잘하지 못하는 여성들을 창녀보다 못한 삶'이라고 비유한 점은 지나치다고 지적했다.

손회장은 2000년 메가스터디 사회탐구과목 대표강사로 스타 강사 반열에 올랐다.

(SBS funE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