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16 대책에 서울 9억 이하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풍선효과'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1.15 14: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12·16 대책에 서울 9억 이하 아파트값 상승폭 확대 풍선효과
정부의 12·16 대책 이후 서울 아파트값 상승세가 가격대별로 차별화되는 양상입니다.

15억 원 초과 주택에 대해서는 주택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고, 9억 원 초과 아파트에 대해서도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축소되면서 상승폭이 둔화하고 있는 반면, 이번 대책의 규제 대상에서 비껴간 9억 원 이하 아파트값은 상승폭이 커진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고가 주택에 대한 강력한 수요 억제 정책이 되레 상대적으로 서민이 거주해야 할 9억 원 이하 아파트값을 올리는 풍선효과로 이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KB국민은행 부동산 리브온이 지난주 서울 아파트값을 전수조사한 결과 15억 원 초과 아파트 가격이 그 전 주 대비 0.09% 오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는 그 전 주 서울 지역 15억 원 초과 아파트값이 0.29%(조사 기준일 12월 30일) 오른 것에 비해 상승폭이 크게 둔화한 수치입니다.

12·16 대책 이후 15억 원 초과 주택구입용 담보대출이 전면 금지되면서 최근 강남권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수억 원 이상 떨어진 급매물이 나오고, 거래는 급감하면서 상승세가 한풀 꺾인 것입니다.

그러나 국토교통부는 앞서 어제(14일) 홈페이지에 올린 '12·16 주택시장 안정화 방안 한달, 주택시장에 대한 궁금증'이라는 게시물에서 한국감정원 통계를 인용해 12월 5주(올해 1월 2일 발표) 서울의 15억 원 초과 아파트값이 0.08% 하락했다고 밝혔습니다.

민간인 국민은행 조사에서 15억 원 초과 주택의 상승폭이 줄어든 것은 맞지만 통계상 미미하게나마 상승한 반면 정부기관 집계로는 이미 15억 원 초과 아파트값이 2주 전에 하락했다는 것입니다.

또다른 민간 시세조사기관인 부동산114 통계에서도 지난 2주간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0.03%로 하락 전환했으나 서울 15억 원 초과 아파트값은 0.05% 올랐습니다.

국민은행과 한국감정원이 발표하는 아파트값은 시중은행이 대출을 집행할 때 직접 참고하는 시세 가이드라인인데 조사 결과는 서로 상이한 것입니다.

이에 대해 한 부동산 전문가는 "한국감정원의 시세 조사 방식이 9·13 대책 이후 실거래가격을 주간 동향에 적극적으로 반영하면서 특히 조정기에 하락폭이 커지는 추이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조사에서도 지난해 말 양도소득세 장기보유특별공제를 받기 위해 시세보다 싸게 내놓은 급매물 거래가격이 시세조사에 대거 반영됐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민은행 조사 결과 고가 아파트가 몰려 있는 강남 4구의 15억 원 초과 아파트값은 2주 전 0.28%에서 지난주엔 0.04%로 서울 평균보다 상승폭이 더 많이 감소했습니다.

송파구의 15억 원 초과 아파트값은 지난주 서울에서 유일하게 0.08% 하락했습니다.

재건축 단지인 잠실 주공5단지에서 대책 발표 전보다 2억∼4억 원 하락한 매물이 나오면서 마이너스를 이끌었습니다.

실제 고가 아파트 거래량도 급감했습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 시스템에 따르면 12·16 대책 이후 30일 간 거래 신고된 아파트 건수는 총 1천922건으로, 이 가운데 15억 원 초과 아파트 거래량은 71건, 전체의 3.7%를 기록했습니다.

이는 12·16 대책 이전 30일간 15억 원 초과 아파트 거래 비중이 전체의 8.3%이었던 것에 비해 절반 이하로 줄어든 것입니다.

9억 초과∼15억 원 이하의 아파트값도 9억 원 초과 부분의 주택담보대출비율이 종전 40%에서 20%로 축소되면서 같은 기간 0.33%에서 0.25%로 오름폭이 소폭 둔화했습니다.

특히 강남4구의 9억 원 초과∼15억 원 이하 아파트값은 2주 전 0.33%에서 지난주 0.25%로 상승폭이 감소했습니다.

반면 추가 대출 규제가 없는 9억 원 이하 아파트값은 2주 전 0.26%에서 지난주에는 0.28%로 오름폭이 확대되며 풍선효과가 통계로 확인됐습니다.

9억 원 이하 아파트값은 서울 25개 전체 가운데 13개 구에서 상승폭이 전주보다 커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성북구의 경우 지난주 9억 원 이하 아파트값이 2주 전보다 0.77% 올랐고 동대문구(0.69%), 영등포구(0.51%), 용산구(0.44%)·중구(0.44%), 금천구(0.31%) 등도 9억 원 이하 아파트값이 서울 평균 이상 뛰었습니다.

이 때문에 부동산 업계에서는 집값 안정을 최우선 경제정책이라고 천명한 정부가 9억 원 이하 주택에도 대출 규제 등을 강화하는 게 아니냐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4일 열린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9억 원 이하 주택쪽으로 가격이 오르는 풍선효과가 생기거나 부동산 매매 수요가 전세수요로 바뀌면서 전셋값이 오르는 등 다른 효과가 생기는지 예의주시하고 언제든 보완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국토부 역시 9억 원 이하, 전세 등으로 풍선효과가 나타나고, 집값 상승세가 계속될 경우 추가 대책으로 내놓는다는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