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브스타] "부디 건강하길"…아픈 유기견 입양한 이연복 셰프

신지수 에디터

작성 2020.01.15 13:3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부디 건강하길요리연구가 이연복 씨가 유기견 입양 사실을 밝혀 화제입니다.

어제(14일) 이연복 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많은 분이 걱정하신 새끼 유기견 제가 데려왔다"고 밝혔습니다. 함께 공개된 사진 속 이 씨는 새끼 강아지를 소중히 안아 들고 미소를 짓고 있습니다.'부디 건강하길앞서 평택시의 한 유기견 봉사자는 전날 SNS를 통해 "눈까지 잘 안 보이는 상태로 홀로 들어온 새끼가 구조됐다"면서 "봉사자들이 할 수 있는 일은 한계가 있다. (하늘의) 별이 되지 않게 도와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이 봉사자는 단 하루 만에 강아지의 입양처가 정해졌다는 소식도 전했는데, 이 강아지를 입양한 사람이 다름 아닌 이연복 셰프였던 겁니다.

이 씨는 "눈도 안 보인다고 해서 많은 사람이 걱정했는데 병원에서 검사해보니 눈은 괜찮을 것 같아 정말 다행"이라면서 "단지 몸에 기생충들이 많은 것 같아서 약물치료하고 오늘 하루 검사해보고 결과 알려주신다고 했다. 부디 건강하길"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제발 동물들 버리지 말아달라"는 당부도 덧붙였습니다.'부디 건강하길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셰프님 댁으로 갔으니 평생 맛난 거 많이 먹겠다", "동물을 사랑하시는 것 보니 역시 따뜻하신 분", "새해부터 좋은 일 하셔서 복 받으실 것" 등의 댓글로 박수를 보냈습니다.

(사진='challenginghaha'·이연복 인스타그램 캡처)

(SBS 스브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