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프로야구 보스턴, '사인 훔치기 의혹' 코라 감독과 결별

이성훈 기자 che0314@sbs.co.kr

작성 2020.01.15 11: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미 프로야구 보스턴, 사인 훔치기 의혹 코라 감독과 결별
▲ 보스턴 레드삭스 알렉스 코라 감독

미 프로야구 휴스턴 애스트로스 구단의 '사인 훔치기' 스캔들에 연루된 보스턴 레드삭스의 알렉스 코라 감독이 팀을 떠나게 됐습니다.

보스턴 구단은 존 헨리 구단주 이름의 성명을 통해 "코라 감독이 앞으로 구단을 효율적으로 지휘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했다"며 상호 합의 하에 결별한다고 발표했습니다.

코라 감독은 휴스턴의 수석 코치였던 2017년 월드시리즈 때 '사인 훔치기' 시도의 중심 인물로 메이저리그 사무국의 조사 결과에서 지목됐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어제(14일) 조사 결과와 제프 르나우 단장, A.J 힌치 감독 등 휴스턴 구단 관계자들에 대한 징계를 발표하며 코라 감독에 대한 중징계도 예고한 바 있습니다.

코라 감독은 보스턴의 지휘봉을 잡은 2018년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며 지도력을 인정받았지만 이번 스캔들로 유니폼을 벗게 됐습니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2018년 보스턴 구단이 '사인 훔치기'를 시도했는지 여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