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외교장관회담서 韓에 징용문제 해결책 제시 또 요구

김지성 기자 jisung@sbs.co.kr

작성 2020.01.15 10:28 수정 2020.01.15 14:5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日, 외교장관회담서 韓에 징용문제 해결책 제시 또 요구
▲ 한일 외교장관 회담 마친 강경화 외교장관

모테기 일본 외무상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 강제 징용 문제는 한국 측 책임으로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요구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보도했습니다.

징용 문제 해결을 위해 한일 외교당국 간 의사소통을 계속하는 데는 의견이 일치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습니다.

일본 NHK 방송도 모테기 외무상이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 정부의 책임으로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재차 요구했지만, 한국 측이 새로운 제안을 제시하지 않아 평행선을 달렸다고 보도했습니다.

한국 측이 철회를 요구하는 일본의 한국 수출규제 문제에 대해서도 두 나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확인하는 데 그쳤다고 방송은 전했습니다.

모테기 외무상은 지난달 24일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진행된 한일 외교장관회담에서도 징용 소송 문제와 관련해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태를 시정하라고 요구했습니다.

NHK는 일본 측이 한국 측에 해결책 제시를 요구하고 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어제(14일) 신년 기자회견에서 일본 측에도 대응을 요구하는 등 견해차가 큰 상황이라고 분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어제 기자회견에서 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일 변호사나 양국 시민사회가 공동협의체 구성 등의 해법을 제시했는데, 정부는 그 협의체에 참여할 의향이 있다"면서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하지 않으며 일본이 수정의견이 있다면 머리를 맞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