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어도 아닌데 뭐지?"…섬진강서 1m 크기 백련어 잡혀

유영규 기자 ykyou@sbs.co.kr

작성 2020.01.14 16:13 수정 2020.01.15 08: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섬진강에서 잡힌 백련어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 섬진강에서 잡힌 백련어

"잉어를 잡으려 그물을 건졌는데 생전 보지도 못한 고기가 올라와 깜짝 놀랐습니다"

전남 광양시 다압면 섬진강에서 40여 년째 잉어와 붕어 등을 잡고 있는 어부 김원태(73)씨는 이달 초 그물을 올리다 1m 크기의 물고기 4마리가 걸린 것을 발견했습니다.

머리모양은 잉어, 비늘이나 몸통, 지느러미 등은 바다 물고기인 민어와 흡사하게 생겼습니다.

크기도 어마어마해 길이만도 1m를 훌쩍 넘고 무게도 13kg에 달했습니다.

생전 처음 낯선 물고기를 잡은 김 씨는 팔 수도 먹을 수도 없어서 우선 수족관에 넣어 보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광양시가 김씨의 물고기를 확인한 결과, 백련어(백연어)로 조사됐습니다.

이 어종은 잉어과에 속하는 민물고기로 몸이 흰빛을 띠고 있어 붙여진 이름입니다.

우리나라에는 1980년대 중국에서 양식을 위해 들여와 주로 저수지에서 기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길이는 1m 정도로 단백질 성분이 많아 식용으로 주로 쓰입니다.

섬진강에서는 4년 전 백련어가 잡혀 섬진강 어류생태관에 기증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블루길이나 배스 등 생태 교란종으로 분류된 외래 어종과 달리 생태계에 위험을 주는 어종은 아닙니다.

김 씨는 "잉어를 잡는 그물코가 커서 이렇게 큰 물고기도 잡힐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잡아 놓고도 이름을 몰라 어찌할 바를 몰랐는데 오늘에야 백련어라는 것을 알았다"고 웃었습니다.

광양시는 "상류 지역 저수지에서 양식을 하던 백련어가 성장해 일부가 섬진강으로 흘러온 것으로 보인다"며 "생태에 교란을 미치는 어종은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사진=독자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