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남북관계 협력 시 제재 완화 국제 지지 얻을 수 있어"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1.14 13:1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남북관계 협력 시 제재 완화 국제 지지 얻을 수 있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을 통해 "북미 대화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에서 최대한 협력 관계를 넓혀가면 북미대화를 촉진할 뿐만 아니라 필요한 경우 북한에 대한 제재의 일부 면제나 예외 조치 인정과 관련한 국제적 지지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비핵화 실질조치를 취하면 당연히 미국이나 국제사회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하고, 그 조치 속에는 대북 제재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비핵화 조치를 취할 때 어느 정도로 제재를 완화할 수 있을지, 대북제재 완화 조건으로 북한이 어디까지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가 북미 대화의 과제"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비핵화를 하고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는 원론에는 북미가 같은 의견을 가지고 있다"며 "교착 상태를 돌파하려면 미국도 한국과 긴밀히 협력하며 새로운 아이디어를 끊임없이 만들어가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