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강제징용 일본이 수정 의견 내놔야"

전병남 기자 nam@sbs.co.kr

작성 2020.01.14 13:1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기사 대표 이미지:문 대통령 "강제징용 일본이 수정 의견 내놔야"
문재인 대통령은 일본 강제동원 배상 판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일본이 의견을 내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14일)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는 이미 여러 차례 해법을 제시했고, 입법부 차원의 노력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이 제시한 해법만이 유일한 해법이라고 생각지 않는다"면서, "일본이 수정의견이 있다면 그것을 내놓고 함께 머리를 맞대 지혜를 모아나간다면 충분히 해결의 여지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피해자 동의 없이 한일 정부가 합의해도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위안부 합의 때 절실히 경험했다면서, 해법의 가장 중요한 부분은 피해자의 동의를 얻는 해법을 마련하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제징용 판결과 일본의 수출규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문제 외에 한일 관계는 대단히 건강하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